알맹@망원시장 캠페인, 그리고 알짜



알맹상점은 2018년 '쓰레기 대란'이 터졌을 때 
쓰지 않은 장바구니를 모아 시장에서 대여하고 '용기 내' 알맹이만 사려고 노력하던
알맹이만 찾는 자(알짜)들의 모임에서 시작되었습니다. 
알짜들은 망원시장의 카페엠에서 6개월 동안 무인 세제리필샵을 열고 마르쉐@혜화에서 리필 팝업숍을 운영하였습니다. 



알짜1-3기 단톡방



알짜교육팀 웹페이지





동네에서 리필샵이 생기길 기다리던 알짜의 금자, 래교, 은이
2020년 6월 15일, 
화장품과 세제는 물론 세상 만사 모두 리필하고 싶어! 라며 
망원시장 근처에 리필스테이션 '알맹상점'을 차리게 되었어요. 




알맹이만 팔아요
알맹상점 책 출간 (2022.5월)

용기를 내면 세상이 바뀌는 제로웨이스트 습관
나의 소비가의 우리의 삶을 돌볼 수 있다면
단단한 작은 마음들이 만들어낸 그린 소비 생태계


알맹@망원시장, 알짜 등 알맹상점 시조새 시절 이야기
제로웨이스트 가게 창업 노하우, 캠페인, 자원순환 이야기가 
꼼꼼하게 담겨 있습니다.

알맹상점은 이런 알맹이 물건을 고릅니다

알맹상점 이런 '알맹이' 물건을 고릅니다


일러스트 재능 기부 | 김태현, 설동량, 최규원 님

[K-공감누리집] 껍데기는 빼고 알맹이만 쏙! 쓰레기 줄이기 참 쉽죠?



https://gonggam.korea.kr/newsContentView.es?content=NC002&news_id=a6d48af7-542a-4184-bd28-1da69ebda21a&section_id=NCCD_PUBLISH&mid=a10205000000&code_cd=0105000000


K-공감누리집에서 알맹상점을 소개해 주셨어요.

인터뷰는 알맹상점 나연 매니저님이 담당하셨답니다. 😊



“알맹상점 초창기부터 ‘우리의 목표는 망하는 것’이었어요. 알맹상점 같은 곳이 더 이상 필요 없는, 환경을 위한 시스템이 잘 갖춰진 세상이 되기를 바랍니다.”


고 매니저의 말처럼 알맹상점이 더 이상 특별하지 않고 어디서나 볼 수 있는 평범한 가게가 된다면 지구를 지키는 일이 훨씬 쉽고 간단해질지 모른다. 지금 바로 우리 동네 제로 웨이스트 숍부터 검색해보자.



알맹상점의 이야기와 알맹러의 이야기까지 세세하게 담아주셔서 감사합니다:)



0 0

알맹상점 연결

교육

알맹상점 자원순환 교육 신청

도슨트 신청

무포장 제로웨이스트 상품


입점 신청

물건 입점을 문의하세요

행사 팝업

망원점, 서울역점 행사 신청

촬영 방문

삼각대 설치X, 운영 중 짧은 인터뷰만 가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