알맹@망원시장 캠페인, 그리고 알짜



알맹상점은 2018년 '쓰레기 대란'이 터졌을 때 
쓰지 않은 장바구니를 모아 시장에서 대여하고 '용기 내' 알맹이만 사려고 노력하던
알맹이만 찾는 자(알짜)들의 모임에서 시작되었습니다. 
알짜들은 망원시장의 카페엠에서 6개월 동안 무인 세제리필샵을 열고 마르쉐@혜화에서 리필 팝업숍을 운영하였습니다. 



알짜1-3기 단톡방



알짜교육팀 웹페이지





동네에서 리필샵이 생기길 기다리던 알짜의 금자, 래교, 은이
2020년 6월 15일, 
화장품과 세제는 물론 세상 만사 모두 리필하고 싶어! 라며 
망원시장 근처에 리필스테이션 '알맹상점'을 차리게 되었어요. 




알맹이만 팔아요
알맹상점 책 출간 (2022.5월)

용기를 내면 세상이 바뀌는 제로웨이스트 습관
나의 소비가의 우리의 삶을 돌볼 수 있다면
단단한 작은 마음들이 만들어낸 그린 소비 생태계


알맹@망원시장, 알짜 등 알맹상점 시조새 시절 이야기
제로웨이스트 가게 창업 노하우, 캠페인, 자원순환 이야기가 
꼼꼼하게 담겨 있습니다.

알맹상점은 이런 알맹이 물건을 고릅니다

알맹상점 이런 '알맹이' 물건을 고릅니다


일러스트 재능 기부 | 김태현, 설동량, 최규원 님

[뉴스펭귄] 플라스틱 시대 끝낼 유리병, 재활용보다 재사용?

뉴스펭귄 이수연 기자님께서 유리병 재사용 자세히 보도해주셨습니다. 감사합니다!!

해외 콜라병 유리병 공통 용기 사용 흐름 등도 잘 나와 있으니 전체 기사 읽어주세요.:) 



유리병 재사용 국내기업 1곳
확대 위해 필요한 4가지


우리나라 정부는 현재 유리병 재사용을 촉진하기 위해 유리병을 반환한 사람에게 보증금을 돌려주는 빈용기 보증금제를 시행하고 있다. 현재 소주, 맥주, 탄산음료 유리병만 보증금제를 적용하지만, 지난해 기준 회수율 96%에 달할 정도로 활성화됐다.

자원순환보증금관리센터는 유리병 재사용이 새로운 병을 만드는 것보다 탄소 약 17만 톤을 줄이는 효과가 있는 것으로 추정했다. 병 한 개당 원가 88원을 절감하는 경제적 효과도 있다.

국내 기업 중 지난 10년간 유일하게 유리병 재사용을 실현해온 생활협동조합 한살림은 현재 잼류, 젓갈류, 장류, 소스류 등 70개 제품에 재사용 유리병을 적용하고 있다. 반환 시스템을 운영해 소비자가 유리병을 되돌려주면 포인트를 적립해주며, 모인 유리병은 자체 시설에서 씻어 다시 사용한다.

권옥자 한살림연합 상임대표는 "우리 운영방식을 다양한 식음료 기업까지 확대하기 위해선 식품용 유리병 규격 통일, 회수거점 확보, 전문 세척업체 확대, 재사용 참여기업 지원에 정부가 적극 나서야 한다"며 "정부는 유리병 재사용을 자원순환 정책으로 채택하고 민간과 협력해 순환경제에 앞장서야 한다"고 말했다.

출처 : 뉴스펭귄(http://www.newspenguin.com)




전체 기사 보기

https://www.newspenguin.com/news/articleView.html?idxno=15434

0 0

뉴스레터 신청


알맹이만 보내요

교육

알맹상점 자원순환 교육 신청

도슨트 신청

무포장 제로웨이스트 상품

입점 신청

제품 입고 및 제안

행사 팝업

알맹상점과 협업 행사 문의

촬영 방문

운영 중 삼각대 설치X, 5분 인터뷰 가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