알맹@망원시장 캠페인, 그리고 알짜



알맹상점은 2018년 '쓰레기 대란'이 터졌을 때 
쓰지 않은 장바구니를 모아 시장에서 대여하고 '용기 내' 알맹이만 사려고 노력하던
알맹이만 찾는 자(알짜)들의 모임에서 시작되었습니다. 
알짜들은 망원시장의 카페엠에서 6개월 동안 무인 세제리필샵을 열고 마르쉐@혜화에서 리필 팝업숍을 운영하였습니다. 



알짜1-3기 단톡방



알짜교육팀 웹페이지





동네에서 리필샵이 생기길 기다리던 알짜의 금자, 래교, 은이
2020년 6월 15일, 
화장품과 세제는 물론 세상 만사 모두 리필하고 싶어! 라며 
망원시장 근처에 리필스테이션 '알맹상점'을 차리게 되었어요. 




알맹이만 팔아요
알맹상점 책 출간 (2022.5월)

용기를 내면 세상이 바뀌는 제로웨이스트 습관
나의 소비가의 우리의 삶을 돌볼 수 있다면
단단한 작은 마음들이 만들어낸 그린 소비 생태계


알맹@망원시장, 알짜 등 알맹상점 시조새 시절 이야기
제로웨이스트 가게 창업 노하우, 캠페인, 자원순환 이야기가 
꼼꼼하게 담겨 있습니다.

알맹상점은 이런 알맹이 물건을 고릅니다

알맹상점 이런 '알맹이' 물건을 고릅니다


일러스트 재능 기부 | 김태현, 설동량, 최규원 님

[글로벌 이코노믹][르포] 뼛속까지 환경을 생각하는 리필스테이션…‘알맹상점’ 방문기

2022/03/23

3월 23일 글로벌 이코노믹 기자님이 알맹상점 망원점에 직접 방문해 르포형식으로 기사를 써주셨습니다. 

알맹상점의 깨알정보와 리필 했던 경험을 자세히 기사에 담아주신 안희진 기자님 감사드려요.


리필스테이션존에서는 사고 싶은 제품을 자신이 가져온 빈 용기에 원하는 만큼 담아 1g 단위로 구매할 수 있다. 미처 준비한 용기가 없다면 매장에서 판매하는 새 공병을 구매하거나 기부된 빈 용기를 사용할 수 있다.


기자는 매장에 기부된 플라스틱 용기 하나를 골라 트리트먼트 제품을 담았다. 용기에 일정량을 채운 후 저울 위에 올리자 무게가 75g으로 측정됐다. 해당 제품은 1g 당 30원으로 판매되고 있어 측정 무게를 곱해보니 총 2250원의 가격이 나왔다. 이후 마스킹 테이프에 가격을 적어 용기에 부착한 후 계산대로 가져가 물품을 구매했다.

알맹상점 커뮤니티 회수센터에서는 에코백, 커피가루 등 폐기물을 기부할 수 있다(왼쪽). 매장에서는 주방비누, 샴푸바 등 다양한 비누제품을 비롯해 친환경 물품을 판매하고 있다. 사진=안희진 기자

알맹상점 커뮤니티 회수센터에서는 에코백, 커피가루 등 폐기물을 기부할 수 있다(왼쪽). 매장에서는 주방비누, 샴푸바 등 다양한 비누제품을 비롯해 친환경 물품을 판매하고 있다. 사진=안희진 기자

계산대 옆 구역에서는 커뮤니티 회수센터을 운영하고 있었다. 이곳에서는 에코백, 커피가루, 우유팩, 병뚜껑 등 다양한 폐기물을 수거해 쓸모있는 물건으로 재사용 및 재활용한다. 이는 일상에서 발생하는 쓰레기를 그대로 폐기하지 않고 자원으로 재이용하기 위한 취지다.

출처 - 글로벌이코노믹 [르포] 뼛속까지 환경을 생각하는 리필스테이션…‘알맹상점’ 방문기


기사 원문 보기

https://news.g-enews.com/ko-kr/news/article/news_all/202203161721113832342f9c3024_1/article.html?md=20220322200755_U 

0 0

알맹상점 연결

교육

알맹상점 자원순환 교육 신청

도슨트 신청

무포장 제로웨이스트 상품


입점 신청

물건 입점을 문의하세요

행사 팝업

망원점, 서울역점 행사 신청

촬영 방문

삼각대 설치X, 운영 중 짧은 인터뷰만 가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