알맹@망원시장 캠페인, 그리고 알짜



알맹상점은 2018년 '쓰레기 대란'이 터졌을 때 
쓰지 않은 장바구니를 모아 시장에서 대여하고 '용기 내' 알맹이만 사려고 노력하던
알맹이만 찾는 자(알짜)들의 모임에서 시작되었습니다. 
알짜들은 망원시장의 카페엠에서 6개월 동안 무인 세제리필샵을 열고 마르쉐@혜화에서 리필 팝업숍을 운영하였습니다. 



알짜1-3기 단톡방



알짜교육팀 웹페이지





동네에서 리필샵이 생기길 기다리던 알짜의 금자, 래교, 은이
2020년 6월 15일, 
화장품과 세제는 물론 세상 만사 모두 리필하고 싶어! 라며 
망원시장 근처에 리필스테이션 '알맹상점'을 차리게 되었어요. 




알맹이만 팔아요
알맹상점 책 출간 (2022.5월)

용기를 내면 세상이 바뀌는 제로웨이스트 습관
나의 소비가의 우리의 삶을 돌볼 수 있다면
단단한 작은 마음들이 만들어낸 그린 소비 생태계


알맹@망원시장, 알짜 등 알맹상점 시조새 시절 이야기
제로웨이스트 가게 창업 노하우, 캠페인, 자원순환 이야기가 
꼼꼼하게 담겨 있습니다.

알맹상점은 이런 알맹이 물건을 고릅니다

알맹상점 이런 '알맹이' 물건을 고릅니다


일러스트 재능 기부 | 김태현, 설동량, 최규원 님

[쿠키뉴스] ‘알맹’만 파는 친환경 상점...지구 살리기 첫걸음 [친환경시대①]

2022/01/08

쿠키뉴스에서 알맹상점 체험기를 기사로 실어주셨습니다. 

리필하는 방법부터  커뮤니티 회수센터까지 알맹상점에 대해 자세히 소개해주신  황인성 기자님 감사드려요:)


‘알맹상점’ 제품 구매법은 간단하다. 상점을 둘러보고 구매하고픈 제품을 고른다. 이어 적절한 용기를 선택하고 제품을 담으면 된다.

제품 담는 과정에 대한 설명을 덧붙이면, 빈 용기를 상점 곳곳에 배치된 저울에 올려 먼저 영점 조절한 후 샴푸·화장품 등등 제품을 담는다. 이 과정은 용기 무게를 뺀 제품 무게만을 측정하기 위한 차원으로 빈 용기를 올린 후 저울의 영점 조절 버튼을 누르면 된다.

기자가 고른 빈 용기의 무게는 35g였고, 구매하고자 했던 샴푸 제품 1g당 가격은 18원으로 6462원(18×359)이 나왔다. 옆에 준비된 종이 라벨에 가격을 적어 부착하고, 혹시 모를 상황에 대비해 “먹지 마세요. 용기 재사용”이라고 적힌 종이테이프까지 부착하면 끝. 이후 계산대에서 결제하면 된다.

쿠키뉴스 ‘알맹’만 파는 친환경 상점...지구 살리기 첫걸음 [친환경시대①]


기사 원문 보기

https://www.kukinews.com/newsView/kuk202201070103 


0 0

뉴스레터 신청


알맹이만 보내요

교육

알맹상점 자원순환 교육 신청

도슨트 신청

무포장 제로웨이스트 상품

입점 신청

제품 입고 및 제안

행사 팝업

알맹상점과 협업 행사 문의

촬영 방문

운영 중 삼각대 설치X, 5분 인터뷰 가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