알맹@망원시장 캠페인, 그리고 알짜



알맹상점은 2018년 '쓰레기 대란'이 터졌을 때 
쓰지 않은 장바구니를 모아 시장에서 대여하고 '용기 내' 알맹이만 사려고 노력하던
알맹이만 찾는 자(알짜)들의 모임에서 시작되었습니다. 
알짜들은 망원시장의 카페엠에서 6개월 동안 무인 세제리필샵을 열고 마르쉐@혜화에서 리필 팝업숍을 운영하였습니다. 



알짜1-3기 단톡방



알짜교육팀 웹페이지





동네에서 리필샵이 생기길 기다리던 알짜의 금자, 래교, 은이
2020년 6월 15일, 
화장품과 세제는 물론 세상 만사 모두 리필하고 싶어! 라며 
망원시장 근처에 리필스테이션 '알맹상점'을 차리게 되었어요. 




알맹이만 팔아요
알맹상점 책 출간 (2022.5월)

용기를 내면 세상이 바뀌는 제로웨이스트 습관
나의 소비가의 우리의 삶을 돌볼 수 있다면
단단한 작은 마음들이 만들어낸 그린 소비 생태계


알맹@망원시장, 알짜 등 알맹상점 시조새 시절 이야기
제로웨이스트 가게 창업 노하우, 캠페인, 자원순환 이야기가 
꼼꼼하게 담겨 있습니다.

알맹상점은 이런 알맹이 물건을 고릅니다

알맹상점 이런 '알맹이' 물건을 고릅니다


일러스트 재능 기부 | 김태현, 설동량, 최규원 님

[여성경제신문] [팩터뷰] 이주은 알맹상점 대표 "환경운동 핵심은 탄소 저감"

2022/01/08

 여성경제신문에 은님의 인터뷰가 실렸습니다. 어쩌다 제로웨이스트에 관심갖게 되었는지부터 알맹상점을 창업하게 된 계기까지 다양한 이야기가 담겨있습니다. 잘 정리해 기사로 실어주신 이소진 기자님 감사드려요:)

-알맹상점 창업 계기는요?


"캠페인을 통해 쓰레기를 줄였지만, 공산품에서 나오는 쓰레기는 계속 발생했어요. 어떻게 줄일까 생각하다 외국의 리필샵을 우리나라에서도 해보면 좋겠다. 망원시장 한편에 공간을 허락받아서 세제 몇 가지랑 무포장 플라스틱 대체 상품, 다회용 제품을 무인샵으로 운영했어요.

전국에서 알음알음 찾아오셨어요. 스무 군데를 뽑아서 세제도 무료로 나눠드리고 어디서 공급받을 수 있는지 알려드렸거든요. 반년이 지나서 확인해보니 한두 군데밖에 살아남지 못한 거예요. 요즘은 새벽 배송이나, 클릭 한 번만 하면 무거운 짐들도 다 아침에 오잖아요. 오프라인 매장으로 살아남기 어렵겠다고 생각했어요.

안타까운 마음이 있었죠. 그때 망원시장 '상인의 건물' 공간에 다른 걸 하려고 하니까 비워달라고 하시는 거예요. 그래서 캠페인만 할 거냐, 돈을 투자해서 정식으로 해볼 거냐 했을 때 3명이 손을 들었고, 그 3명이 공동 대표로 오픈을 하게 된 거죠."


-자기 돈을 투자하기 쉽지 않았을 것 같습니다.


"필요하다고 생각했어요. 저희가 오픈하기 전까지만 해도 쓰레기에 대한 문제 의식이 희박했어요. 저희 목표는 1년 동안 망하지 말자는 거였어요. 활동하면서 느낀 것들, 재미있는 것들을 1년 동안 해보고 닫자는 것이 목표였어요.

그래서 1년 동안 유지할 수 있는 공간을 찾았어요. 월급이 안 나와도 3분의 1해서 월세도 내고 공과금도 낼 수 있는 곳으로요. 저희가 알맹상점으로 수익을 내서 월급을 받을 거라고는 생각도 못 했어요."

출처 : 여성경제신문(https://www.womaneconomy.co.kr)


기사 원문 보기

https://www.womaneconomy.co.kr/news/articleView.html?idxno=209325 

0 0

뉴스레터 신청


알맹이만 보내요

교육

알맹상점 자원순환 교육 신청

도슨트 신청

무포장 제로웨이스트 상품

입점 신청

제품 입고 및 제안

행사 팝업

알맹상점과 협업 행사 문의

촬영 방문

운영 중 삼각대 설치X, 5분 인터뷰 가능